미국프로야구(MLB) 시애틀 매리너스의 이대호. 연합뉴스
후반기 타격 슬럼프에 빠진 미국프로야구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마이너리그로 이동한다.

 

 시애틀 구단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이대호와 오른손 투수 조 위랜드를 구단 산하 트리플A 구단 터코마로 내린다고 발표했다.

 

 이대호는 메이저리그 8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46(232타수 57안타), 13홈런, 41타점을 기록했다.

 

 왼손 투수 전문 요원으로 메이저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한 이대호는 전반기 64경기에서 타율 0.288(177타수 51안타), 12홈런, 37타점으로 기대 이상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올스타 브레이크를 기점으로 타격 페이스가 급격하게 떨어져 후반기 20경기에서는 타율 0.109(55타수 6안타), 1홈런, 4타점에 그쳤다.

 

 출전이 들쭉날쭉해지며 이대호는 타격감 회복에 더욱 어려움을 겪었고, 시애틀 구단은 매일 경기에 출전할 수 있는 트리플A에서 뛰도록 조처했다.

 

 현재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경쟁 중인 시애틀은 이대호의 타격감 회복을 계속해서 기다리기 힘든 상황이다.

 

 이대호를 대신해 내·외야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스테판 로메로가 트리플A로부터 메이저리그로 올라왔다.

 

 로메로는 스프링캠프에서 이대호와 메이저리그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인 선수로, 올해 메이저리그에서는 8경기 타율 0.200(15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대신 트리플A에서는 타율 0.314에 홈런 19개, 80타점으로 성과를 보여줬고, 메이저리그에서 다시 기회를 얻었다.

 

 시애틀은 스티븐 시섹까지 부상자명단에서 복귀시켜 전열 정비를 마쳤다.

 

 이대호는 시애틀 지역 매체 ‘710 AM ESPN’과 인터뷰에서 “올스타 휴식기 직후 손바닥을 다쳤고, 제대로 타격을 할 수 없었다. 지금은 좋아졌다”고 말했다.

 

 스콧 서비스 시애틀 감독은 “(이대호가) 마이너리그에 내려가는 까닭을 이해했다. 이대호가 후반기 들어 급격하게 성적이 떨어진 건 타이밍과 자신감 때문”이라고이대호를 마이너리그로 내리는 이유를 설명했다.

 

 매체는 제리 디포토 시애틀 단장이 이대호에게 트리플A에서 매일 경기에 출전하며 타격감을 회복하는 편이 낫다는 말을 했다고 덧붙였다.

 

 2001년부터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에서 활약한 이대호는 2012년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에 입단했고, 2014년에는 소프트뱅크 호크스로 옮겼다.

 

 KBO 리그 통산 성적은 11시즌 타율 0.309, 225홈런, 809타점이고, 일본프로야구에서는 4시즌 타율 0.293, 98홈런, 348타점을 기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