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이 집을 소유하는 진짜 이유는?

미국인들이 주택을 소유하는 가장 큰 이유는 재정적인 측면에서는 투자 가치, 비경제적인 이유로는 집을 소유하는 것이 당연히 필요하다는 인식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기관인 갤럽이 지난달 4일부터 14일까지 실시한 설문조사결과, 집을 구입하는 경제적인 이유를 묻는 질문에 가장 많은 16%가 “투자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고 답했다. 

다음으로는 12%의 응답자가 “자산과 신용을 쌓기 위해서”라고, 역시 12%는 “렌트비를 내는 것은 돈을 날리는 것으로 집을 사는 것이 더 현명하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11%는 “렌트로 사는 것보다 집을 사는 것이 더 비용이 적게 들기 때문”이라고 말했으며 9%는 “집을 사는 것인 금융적으로 안정적이라 믿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5%는 “세금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주택을 구입하려는 비경제적인 이유를 묻는 조사에서는 12%가 “주택 소유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답해 가장 많았으며, 10%는 “렌트집에 살기 싫어서”로 답했다. 

7%는 “가족에게 더 좋은 우리집의 주거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서”, 6%는 “내 마음대로 자유롭게 살고 싶어서”, 6%는 “주택 소유에 대한 긍지나 자부심 때문”이라고 각각 답했다. 


집을 안사고 렌트로 사는 까닭은? 


집을 사지 않고 렌트로 살고 있는 이유를 묻는 조사에서는 45%가 “집을 사기 위한 다운페이먼트를 할 돈이 없거나, 집을 살만한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라고 답해 예상했던 대로 경제적인 이유가 렌트를 사는 절대적인 이유였다. 

두번째로는 응답자의 12%가 “신용이 나쁘거나 파산 등의 문제 때문에 집을 사지 못하고 렌트로살고 있다”고 답했다. 다음으로는 ‘부동산 시장 전망이 별로 안좋아서’ ‘안정적인 일자리 부족’ 등을 꼽았다. 

한편 73%의 응답자들이 지금이 집을 사기에 좋은 때라고 응답했으며 10명중 8명은 이미 집을 소유하고 있거나 주택 구매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애틀N=박승현 기자  

Comments